간절한 마음과 응집력이 핵심 > 월간고경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월간 고경홈 > 최신호 기사

월간고경

[불면석 그늘 아래 ]
간절한 마음과 응집력이 핵심


페이지 정보

원타스님  /  2024 년 4 월 [통권 제132호]  /     /  작성일24-04-05 14:26  /   조회488회  /   댓글0건

본문

본 내용은 2022년 해인사 백련암 참선 모임에 참여한 불자들을 대상으로 설법하신 법문을 요약한 것입니다. 

 

연기법緣起法에 대한 확실한 믿음

 

불교가 아닌 다른 종교를 믿는 사람들, 이를테면 기독교를 믿는 사람들은 사람이 죽고 다시 태어나고 또다시 죽고 태어나는 윤회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못합니다. 그 사람들은 원죄나 천지창조 등을 믿지요. 하지만 불법은 연기법緣起法을 믿습니다. 사람도 어떤 인연과 조건이 만나 태어났고, 나무나 사물들도 여러 가지 조건이 합쳐져 만들어진 것이지 하늘에서 뚝 떨어진 것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모든 존재는 인연과 조건의 화합으로 만들어졌을 뿐, 우리가 알고 있고 눈으로 보고 있는 모든 것들의 궁극적 실체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러면 여러분들은 의심이 가지 않습니까. 여기 이렇게 법문하는 스님도 있고, 또 좌복에 앉아 법문을 듣는 나도 멀쩡히 있습니다. 그런데 이것을 실재하지 않는다고 하니 믿어지나요? 바로 여기에 화두 참구의 요결이 있습니다.

 

사진 1. 해인사 대적광전 법회를 마치고 나오는 성철스님을 시봉하는 원타스님.

 

물론 나라는 주체가 실재하지도 않고 눈에 보이는 것이 다 헛것이라고 하면 이게 도대체 무슨 말인가 할 겁니다. 이해도 안 되고 답답하지요. 그렇지만 이것은 법문을 많이 듣는다고 해서 해결되는 문제도 아니고 불교 교리를 많이 안다고 해서 이해할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마음이 고요히 가라앉고 맑아진 상태에서 화두 일념으로 깨쳐야만 합니다.

 

일체법불생一切法不生

일체법불멸一切法不滅

약능여시해若能如是解

제불상현전諸佛常現前

 

일체 만법이 나지도 않고

일체 만법이 없어지지도 않나니

만일 이와 같이 알 것 같으면

모든 부처님이 항상 나타나리라.

 

사진 2. 1997년 9월 21일 강화도 연등국제선원 개원식 때 원융스님과 함께.

 

우리는 번뇌 망상이 없는 마음을 불생不生이라고 합니다. 번뇌 망상이 일어나지 않아 마음이 맑은 상태, 마치 맑게 정수된 물처럼 속이 환히 들여다보이는 상태에서 오로지 화두 일념으로 정진해야 합니다. 이것을 얼마만큼 철절히 신뢰하느냐에 따라 부처님처럼 6년 고행을 할 수 있는 힘이 생겨나기도 하고, 성철 큰스님처럼 정좌불와를 할 수 있는 힘이 생겨나기도 합니다.

 

간절함과 응집력이 생명

 

종종 참선하는 분들로부터 한 몇 년 해 봤는데 처음엔 집중도 잘 되고 마음이 시원했는데, 이

제는 재미도 없고 별 소득도 없다고 하는 말을 듣곤 합니다. 법회에 와서 법문을 들으면 마음이 편안해지고, 경전을 보면 감로수 같은 말씀이 담겨 있고, 가까운 도반이 뜻하지 않게 닥친 불행이나 고통을 참선을 통해 해결해 나가는 것을 보고 나도 한번 해볼까 하는 마음으로 하면 결과는 뻔합니다.

 

사진 3. 1998년 11월 9일 성철스님 사리탑 회향식 후(왼쪽부터 원영, 원융, 필자, 원택스님).

 

처음엔 뭔가 되는 듯하지만 어느 새 화두는 사라지고 번뇌 망상이 그 자리를 꿰차고 맙니다. 그래도 어찌해 볼 요량으로 좌복에 앉아 용을 써 보지만 별 소용이 없습니다. 왜 그럴까요? 그것은 자기 삶에 대한 강한 의문도 없고, 아울러 화두에 대한 강한 신념과 집중력이 없기 때문입니다.

서산대사西山大師는 『선가귀감禪家龜鑑』에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습니다. 

 

“화두는 의심을 일으키되 그 뜻을 알아맞히려 해서도 안 되고, 생각으로 헤아려서도 안 된다. 또한 깨닫기를 기다리지도 말고, 더 생각할 수 없는 데까지 나아가 생각하면 마음이 더 이상 갈 곳이 없게 된다. 마치 늙은 쥐가 물소의 뿔 속으로 들어가 죽은 듯 마음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인가 저것인가 따지고 맞추어 보는 것이 그릇된 생각과 분별심을 일으키는 것이며, 두려워 갈팡질팡하는 것도 그릇된 생각을 일으키는 식정識情이다. 요즈음 사람들은 이 병통을 알지 못하고 오로지 이 속에서 빠졌다 나왔다 할 뿐이다.”

 

사진 4. 1996년 10월 11일~18일까지 부산 국제신문 전시장에서 열린 김호석 화백 “우리시대의 부처, 스님 스님 성철 큰스님” 전시장 앞에서.

 

그러므로 화두를 들 때는 마치 닭이 알을 품듯, 고양이가 쥐를 잡듯이, 배고플 때 밥 생각하듯이, 목마를 때 물 생각하듯이, 어린아이가 엄마 생각하듯이 간절하게 해야만 합니다. 이러한 간절한 마음과 응집력이 없이 그저 앉아 있기만 하는 것은 허송세월을 하는 겁니다.

 

‘왜, 어째서’라고 방점만 찍을 뿐

 

동산수초洞山守初(910~990) 화상에게 한 승려가 물었다.

“어떤 것이 부처입니까?”

동산이 말했다.

“삼이 서 근이다.”

 

사진 5. 2012년 8월 봉암사 주지 시절 문재인 민주당상임고문의 예방을 받는 원타스님. 사진: 불교신문.

 

“부처를 물었는데 왜 삼이 서 근[麻三斤]이라고 했을까?” 바로 여기에서 의심을 일으켜야 합니다. ‘왜?’라고 방점을 찍어야 합니다. 삼이 뭔지, 한 근은 얼마인지 분석을 해서는 안 됩니다. 의심을 하는 데는 학력이 필요 없습니다. 초등학교를 마쳤든지 안 마쳤든지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땄든지 안 땄든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왜?’라는 의심이 무르익어 의정疑情이 되고 결국 한 덩이 의단疑團이 은산철벽銀山鐵壁을 마주한 듯 하는 곳에서 결단을 내야 합니다. 성철 큰스님께서도 삼서근 화두로 제자들의 공부와 참선 수행을 점검하셨습니다. 

화두는 일종의 기호입니다. 군대에서 임무 교대할 때 사용하는 일종의 암호와 같은 것입니다. 

 

사진 6. 2019년 10월 4일 모스크바 달마사 순례 당시 원택스님과 불자들과 함께.

 

화두는 스승께서 던져준 언어의 미끼일 뿐입니다. 그러므로 분석해서 알아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왜’, ‘어째서’라고 삼 서 근에 방점을 찍고 마음을 집중해 나가야 하는 겁니다. 방 청소를 하든, 이불을 개든, 밥을 먹든, 길을 가든, ‘어째서’라고 계속 강하게 밀고 나가면 점점점점 8만 4천 가지 번뇌라고 할 수 있는 잡생각은 줄어들고 어느 순간 꽉 막히는 지점에 이릅니다. 이때 더더욱 확 밀어붙여서 밀고 나가면 됩니다.

 

그런데 부처를 물었는데 삼 서 근이라고 말씀하신 데는 틀림없이 분명한 이유가 있을 거야라고 하면서 내 상식과 경험을 동원하든가 과학적인 지식을 동원해서 이걸 풀려고 하면 안 된다는 겁니다. 그래서 박사도 필요 없고, 국민학생도 필요 없이 다 똑같습니다. 그런데 많이 배운 사람들일수록 자기 함정에 쉽게 빠져 버립니다. 앞에서도 거듭 말했듯이 ‘나’라고 할 만한 궁극적 주체는 실재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오직 간절한 의심만을 내야 합니다.

 

사진 7. 2022년 6월 20일 불교인재원 제1기 수료식을 마치고.

 

사람 몸 만나기 어렵고, 부처님 법 만나기 어렵고, 또 바른 부모 만나기 어렵다고 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이렇게 좋은 법을 만났고, 또 우리 시대의 부처인 성철 큰스님을 만나 바른 가르침까지 받았으니 더없이 기쁜 일 아니겠습니까. 그러니 오늘부터 자나 깨나 부처를 물었는데 어째서 삼서근이라 했는지 생각해 보도록 합시다.

 

 

저작권자(©) 월간 고경.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타스님
1973년 늦가을에 해인사 백련암 성철스님 문하로 출가하여 1975년 고암스님을 계사로 구족계 수지, 득도하였다. 2001년부터 2009년까지 두 차례에 걸쳐 종립선원 봉암사 주지를 역임하였고, 현재는 해인총림 유나와 해인사 산내 암자 청량사의 감원을 맡고 있다.
원타스님님의 모든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로그인 하시면 추천과 댓글에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 03150 서울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1232호

발행인 겸 편집인 : 벽해원택발행처: 성철사상연구원

편집자문위원 : 원해, 원행, 원영, 원소, 원천, 원당 스님 편집 : 성철사상연구원

편집부 : 02-2198-5100, 영업부 : 02-2198-5375FAX : 050-5116-5374

이메일 : whitelotus100@daum.net

Copyright © 2020 월간고경. All rights reserved